11월 중국의 수출 증가율이 전달 대비 3분의 1 수준으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미·중 통상전쟁 격화에 따른 충격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10일 중국 관세청에 따르면 11월 수출액은 2274억2000만달러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5.4% 증가하는데 그쳤다. 시장 전망(9.4%)에 크게 못 미치는 것은 물론 전달 증가율(15.6%)의 3분의 1 수준으로 떨어진 것이다.

지난달 수입액도 1826억7000만달러로 작년 동월 대비 3.0% 증가하는 데 머물렀다. 시장 전망(14.0%)과 전달 증가율(21.4%)에 한참 못 미치는 수치다. 중국의 11월 수입 증가율은 2016년 10월 이후 2년여 만에 최저 수준으로 주저앉았다.

전문가들은 “미·중 무역전쟁으로 중국의 전반적인 소비가 둔화하면서 수입 증가율도 크게 낮아진 것”이라며 “경기 하방 우려가 커진 가운데 소비 확대를 통해 경제 활력을 찾으려는 중국 정부에도 고심이 깊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수출입 증가율이 큰 폭으로 떨어졌지만 중국의 대(對)미국 무역흑자는 또 다시 사상 최고를 기록했다. 11월 중국의 대미 무역흑자는 355억5000만달러로 사상 최고였던 전달의 341억3000만달러를 넘어섰다. 중국의 대미 수출이 급격히 늘어서가 아니라 미국의 대중 수출이 감소한 게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전문가들은 내년부터 미국의 관세가 더욱 올라갈 것에 대비해 밀어내기식 대미 수출에 나선 중국 기업이 많았다는 점을 감안할 때 중국의 대미 무역흑자 규모가 최근 몇달과 같은 높은 수준을 계속 유지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지적했다.

베이징=강동균 특파원 kd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