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통신사업자연합회 조사…공공 와이파이 다운로드 속도는 20배 차이

한국의 무선인터넷(광대역 LTE), 공공 와이파이 다운로드·업로드 속도가 북미, 유럽 등 해외 선진국과 비교했을 때 세계 최고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통신사업자연합회는 10일 미국 뉴욕·샌프란시스코·로스앤젤레스·라스베이거스, 캐나다 토론토, 일본 도쿄, 홍콩, 영국 런던, 프랑스 파리, 독일 프랑크푸르트와 국내 이동통신서비스 품질을 조사한 결과 이렇게 나타났다고 밝혔다.

조사 결과 국내 무선인터넷 다운로드 속도의 평균값은 133.43Mbps에 달했지만, 뉴욕은 31.00Mbps, 샌프란시스코는 43.34Mbps, 런던은 41.24Mbps, 파리는 53.89Mbps에 그쳤다.

한국을 제외하고 가장 다운로드 속도가 높은 곳은 토론토였는데 속도가 74.17Mbps로, 국내 절반 수준이었다.

무선인터넷 업로드 속도 역시 우리나라는 평균 34.04Mbps였으나 외국 주요 도시는 이보다 낮은 17∼30Mbps 수준이었다.

공공 와이파이에서는 차이가 더욱 벌어졌다.

국내에서는 와이파이 다운로드 속도(286.73Mbps)·업로드 속도(296.86Mbps)가 무선인터넷 다운로드 속도보다 훨씬 높은 데 비해 대부분의 국가에서는 와이파이 다운로드 속도가 훨씬 느렸다.

뉴욕의 와이파이 다운로드 속도는 15.22Mbps, 업로드 속도는 16.85Mbps에 그쳤고, 런던은 각 11.32Mbps, 12.17Mbps 수준이었다.

공공 와이파이 속도가 가장 빠른 파리도 각 47.79Mbps, 78.48Mbps에 지나지 않았다.

한국통신사업자연합회는 "국내 공공 와이파이 서비스 수준이 월등하게 우수한 것으로 나타난 이유는 와이파이 AP에 연결된 유선망의 회선 품질 차이 때문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번 조사는 7개국 10개 도시에서 중심가, 유동인구 밀집 지역(지하철, 빌딩 안), 취약지역(고속도로 및 기차)을 구분해 이뤄졌다.

품질평가는 대상국의 전용 회선과 후불 요금제를 통해 진행됐고, 측정 단말은 현지에서 산 삼성전자 갤럭시S8플러스 모델을 이용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