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친 승객들에 황당한 '문자 대처'
한국당 "낙하산 인사로 인한 人災"
지난 8일 발생한 KTX 사고 열차 승객과 부상자들은 코레일 측의 안이한 대처와 더딘 후속 조치에 분통을 터뜨렸다. 정치권에서도 “책임자 문책과 공공기관 특별감사에 나서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코레일 측은 이날 승객들에게 “탈선사고로 큰 불편을 드려 대단히 죄송합니다. 승차권 운임은 1년 이내 전액 환불해 드리며, 사고로 인한 병원 진료 등을 원하시는 경우 가까운 역에 문의해주시기 바랍니다”라는 안내 문자를 발송했다. 이 사고로 발목을 다친 최모씨는 “사고 직후 코레일에서 인적사항을 적어 갔는데 ‘어디가 많이 아프냐’는 전화 한 통 없었다”며 “한참 뒤에야 ‘다친 승객이 진료를 원하면 먼저 연락하라’는 취지의 안내 문자를 받고 어이가 없었다”고 전했다.

코레일 측의 늑장 대처뿐만 아니라 사고 직후 안이한 대응도 논란이 되고 있다. 또 다른 승객은 “걷기조차 힘들 정도로 객차가 기울었는데 승무원들은 큰 사고가 아니라고만 해 답답했다”며 “사고 대피 과정에서도 여성 승무원 한 명이 안내하는 등 안이하게 대처했다”고 지적했다.

정치권도 비판에 나섰다. 자유한국당은 9일 논평을 내고 “이번 사고의 근본 원인은 낙하산 인사로, 예고된 인재(人災)”라고 지적했다. 송희경 원내대변인은 “현 정부 들어 임명된 코레일 및 그 자회사 임원 37명 가운데 13명이 ‘캠코더(캠프·코드·더불어민주당) 낙하산’이었다”며 “코레일 사장과 임원들이 철도 분야에 문외한이고 마음이 콩밭에 가 있는데 직원들이 책임감을 갖고 직무에 충실할 리 만무하다”고 말했다. 송 원내대변인은 “정부·여당은 코레일을 비롯한 비전문 낙하산 인사들이 포진한 공공기관을 철저히 특별감사해 총체적 태만과 만연한 기강 해이를 바로잡을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최진석/하헌형 기자 iskr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