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 딸' 체포 후폭풍 확산

美 검찰, 中 해킹단 이번주 기소
멍완저우(孟晩舟) 화웨이 부회장이 미국 요청으로 캐나다 당국에 체포된 사건이 미국과 중국 기업의 신경전으로 번지고 있다. 중국 기업들은 아이폰을 쓰는 직원의 성과금을 삭감하는 등 미국산 제품 불매운동에 나섰다. 미국 기업은 중국 당국의 보복을 우려해 임직원의 중국 출장을 자제시키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미 연방검찰이 이번주 중국 해킹단을 기소할 것”이라며 “양국 관계가 더 악화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고 전했다.

홍콩 핀궈일보는 9일 “멍 부회장 체포에 격앙된 중국 기업들이 미국 상품 불매운동을 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핀궈일보에 따르면 중국 선전의 멍파이기술그룹은 멍 부회장 체포 사건을 접한 뒤 아이폰을 쓰는 직원들의 상여금을 깎겠다는 사내 지침을 내렸다. 중국 화웨이나 ZTE 휴대폰을 구매하는 직원에게는 구매가의 15%를 보조금으로 지급할 계획이다. 회사 제품 설계 시 화웨이 반도체를 우선적으로 사용하고 회사 내 컴퓨터와 차량 등도 미국산을 쓰지 않기로 했다.

멍파이 외에 중국 청두, 후난, 산시성 등에 있는 기업 사이에서 화웨이 휴대폰과 반도체를 우선 사용하자는 ‘화웨이 지지운동’이 벌어지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 기업들은 임직원에게 중국 여행과 출장을 자제하도록 하고 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에 따르면 미국 정보기술(IT) 기업 시스코는 지난 7일 직원들에게 이메일을 보내 중국행을 자제할 것을 요청했다. 중국 당국이 멍 부회장 사건의 보복으로 미국 기업 임직원을 체포할지 모른다는 우려에서다.

중국이 최근 몇 년간 제약, 게임, 금융산업과 관련된 외국 기업 임원을 출국 금지시키거나 기소하는 사태가 잇따르고 있다고 WSJ는 전했다. 지난 10월 고객을 만나기 위해 중국을 방문한 스위스 금융기업 UBS 직원이 억류됐다. WSJ는 “미국이 멍 부회장을 정치적인 이유로 체포한 것이 아니라고 해도 중국은 그렇게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미국 하원 정보위원회가 6년 전 발간한 ‘중국 통신사 화웨이와 ZTE가 제기하는 미국 국가안보 문제에 대한 조사 보고서’도 다시 화제가 되고 있다. 보고서는 화웨이가 중국 정부의 지령에 따라 미국 지식재산권을 침해하고 기밀을 훔치는 기업이라고 했다.

김형규 기자 kh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