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SK텔레콤, 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 3사가 내년 5G 대전(大戰)에 나설 것으로 전망된다. 3사는 이에 앞서 대대적인 조직 개편을 완료했다.

9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LG유플러스는 지난달 말 단행된 조직개편에서 5G 사업과 기술 분야에 전사 역량을 집중하기 위해 부문마다 5G 관련 조직을 신설하거나 기존 조직을 강화했다.

우선 전사 미래 사업전략을 기획하는 최고전략책임자(CSO) 산하에 5G전략담당을 신설했다. 서비스·기술 개발을 총괄하는 FC(Future and Converged) 부문 산하에는 5G 서비스 추진그룹과 미래기술 담당도 만들었다.

내년 3월 5G 스마트폰 보급으로 5G 서비스가 활성화될 것에 대비한 개편으로 풀이된다.

LG유플러스는 5G 초기 B2B 분야에서 기업고객을 대상으로 한 특화 서비스가 집중적으로 발굴되고 있는 점을 고려해 기업부문 산하에 기업5G사업 담당을 신설해 초기 5G 시장에서 서비스 확산에 주력할 방침이다.

SK텔레콤도 5G를 모든 사업의 구심점으로 삼기 위해 주요 사업부와 센터 산하에 5G 전담부서를 신설하는 등 조직 개편을 단행했다.

내년 3월 5G 스마트폰 보급 등에 대비하기 위해 이동통신(MNO)사업부와 ICT기술센터, AI센터, 미디어사업부 산하의 5G 조직 등이 한데 모여 팀 체계로 일하는 '5GX 톱 팀'을 신설했다.
5GX 톱 팀에는 박정호 사장과 기술·서비스·BM·전략 조직 리더가 참여한다. 박 사장은 SK브로드밴드 대표도 겸임해 5G 시대와 중간지주사 전환을 준비하기 위해 유·무선 사업 영역을 모두 챙길 전망이다.

KT는 마케팅부문의 5G사업본부를 5G 서비스 준비 부서에서 5G를 비롯해 전체 무선사업을 총괄하는 조직으로 바꿨다. 5G 기반의 기업간거래(B2B) 서비스 준비를 위해 마케팅부문에 5G플랫폼개발단을 신설했다.

강화된 5G사업본부가 B2C 중심의 5G사업을 담당한다면 신설된 5G플랫폼단은 B2B 영역에서 5G 서비스를 개발, 제공하는 역할을 맡는다.

이통3사는 차세대 이동통신인 5G 시대를 맞아 세대교체형 임원 인사도 단행했다.

SK텔레콤이 1970년생 유영상 코퍼릿센터장을 부사장으로 승진시켜 이동통신(MNO) 사업부장을 맡겼으며, LG유플러스는 1976년생 배경훈 상무, 1974년 이건영 상무를 새로 선임했다.

업계 관계자는 "이통3사가 5G 중심으로 조직을 개편하면서 젊은 인재도 대거 발탁했다"며 "내년 3월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등 신기술이 손쉽게 구현될 수 있는 5G 스마트폰이 보급되면서 시작될 5G 시장 점유 경쟁에 대비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