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로이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존 켈리 미국 백악관 비서실장이 연말께 물러날 것이라고 8일(현지시간)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육군-해군 풋볼 경기'에 참석하기 위해 백악관을 떠나면서 기자들에게 "켈리는 연말에 물러날 것"이라고 말했다.

켈리 비서실장에 대해선 "대단한 사람(guy)"이라며 "모든 사람으로부터 존경을 받았다. 그의 공직 수행에 매우 감사할 뿐"이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누가 그의 자리를 채우게 될지 발표하게 될 것"이라며 "하루 이틀 이내" 후임을 지명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앞서 CNN방송은 켈리 비서실장의 교체를 기정사실로 보고 마이크 펜스 부통령의 비서실장인 30대의 닉 에이어스를 유력 후보로 꼽은 바 있다.
4성 장군 출신의 켈리 비서실장은 지난해 8월 국토안보부 장관에서 '정권의 2인자'인 백악관 비서실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초기 백악관 '군기반장'을 자임하며 내부 질서를 추스르고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했으나, 몇 달이 지나서부터 트럼프 대통령과의 불화설이 불거졌다.

특히 켈리 실장이 백악관 참모들에게 수차례 트럼프 대통령을 '멍청이'라고 불렀다는 언론 보도가 나오고, 지난 9월엔 '워터게이트 사건' 특종 기자 출신인 밥 우드워드의 저서에 '켈리 실장이 트럼프 대통령을 원색적으로 비난했다'는 내용이 담기면서 불화설이 확대됐다.

백악관 비서실장의 교체가 현실화하면서 '11·6 중간선거' 이후로 예고된 트럼프 행정부의 개각 작업은 한층 가속할 것으로 보인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