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펀드와 신탁, 투자일임 등 금융투자업계의 간접운용자산 규모가 2000조원을 돌파했다. 이는 국내총생산(GDP) 규모를 웃도는 수준이다.

9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9월 말 현재 금융투자업계의 간접운용자산 규모는 2002조원으로 처음 2000조원 선을 넘었다.

자산운용사의 펀드·투자일임·투자자문·사모투자펀드(PEF) 등 간접운용자산이 1026조원으로 가장 컸다. 신탁회사(신탁) 845조원, 투자자문사·증권사·선물회사(투자일임·투자자문) 131조원 등이 뒤를 이었다.

간접운용자산 규모는 2010년 말 946조원 에서 지난해 말 1871조원으로 커졌고 올해도 3월 말 1931조원, 6월 말 1975조원 등으로 증가세를 이어왔다.

간접운용자산은 2015년 말에는 1537조원으로 그해 GDP(1564조원)에 미치지 못했지만 2016년 말 1742조원으로 커지며 GDP(1642조원) 규모를 웃돌았다.

작년 말의 간접운용자산(1871조원)은 같은 해 GDP(1730조원)보다 이미 규모가 8.1%나 커졌다.

이처럼 간접운용자산 규모가 커진 것은 투자일임액과 신탁자산의 증가 영향이 크다.

투자일임은 금융투자회사가 투자자에게서 투자판단의 전부 또는 일부를 일임받아 투자하는 상품 유형이고 신탁은 금전뿐만 아니라 유가증권, 부동산 등 다양한 자산을 위탁받아 투자한 뒤 수익을 내는 것이다.
자산운용사의 경우 투자일임 규모는 올해 9월 말 현재 468조원으로 2010년 말(186조원)과 비교하면 151.2%나 늘었다.

이에 비해 같은 기간 펀드 순자산 총액은 319조원에서 548조원으로 71.8% 늘었고 PEF 계약액은 2조4000억원에서 약 3조원으로 24.2% 증가했다.

투자자문 계약액은 7조2000억원에서 7조7000억원으로 6.7% 증가하는 데 그쳤다.

투자자문사·증권사·선물회사도 투자일임 규모가 2010년 말 51조원에서 올해 9월 말 124조원으로 140.5% 급증했지만, 투자자문 계약액은 9조3000억원에서 7조5000억원으로 오히려 19.5% 줄었다.

연기금 등 기관투자자의 자산운용 위탁이 늘면서 투자일임 시장은 그동안 가파른 성장세를 보여왔다.

신탁회사의 신탁자산은 2010년 말 371조원에서 올해 9월 말 845조원으로 127.7% 늘었다.

금전신탁과 재산신탁 모두 증가세를 나타냈다.

금융위원회는 내년에 최대 3개 회사에 부동산신탁업 인가를 내줄 계획이어서 앞으로 신탁재산 규모는 더욱 커질 전망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