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NH농협생명)

NH농협생명은 농업인을 위한 정책보험 '농(임)업인NH안전보험(무)'이 가입 인원 80만명을 돌파했다고 9일 밝혔다.

올해 11월말 기준 농업경제활동인구의 62.4%인 80만409명의 농업인이 가입했으며 이는 1996년 사업 실시 이후 가장 높은 가입률이다.

농업인안전보험은 농작업 중 발생하는 불의의 사고에 대비하고 농업인의 복지증진을 위해 1996년 '농업인안전공제'로 시작했다. 2012년 3월 NH농협생명 출범에 따라 보험으로 변경·운영되고 있으며 2016년 제정·시행된 농업인안전보험법에 근거한 정책보험이다.
올해 가장 높은 가입률을 기록한 배경에는 지난 2월 새롭게 출시된 산재형의 영향이 큰 것으로 분석된다. 농업인안전보험 산재형(1형, 2형)은 산재보험 가입이 어려운 농업인을 위해 보장 혜택을 대폭 강화했으며 보험료 수준을 전년 대비 약 10% 인하해 농업인의 부담을 줄였다.

가입 연령은 60대가 34.9%로 가장 높고 70대(28.8%), 50대(21.2%) 순이며, 80대 농업인 가입률도 7.3%나 된다. 지역별로는 경북(12만9291건), 경남(12만8931건), 충남(12만6208건)이 높은 가입 건수를 기록했고 남성 농업인의 가입률(68.9%)이 여성(31.1%)보다 높게 나타났다.

서기봉 NH농협생명 대표이사는 "농업인안전보험은 타 보험사와 차별화된 협동조합보험사 NH농협생명의 정체성을 가장 잘 담고 있는 특별한 상품"이라며 "보험 혜택의 사각지대에 있는 농업인에게 더 큰 힘이 되기 위해 지속적으로 보장 혜택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