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올겨울 들어 최강의 한파가 덮친 8일 고속철도 사고가 잇따르면서 국민 불안이 가중되고 있다.

8일 오전 오전 7시 35분께 강원 강릉시 운산동 일대 강릉선 철도에서 승객 198명을 태운 서울행 KTX 806호 열차가 탈선했다.

기관차 등 앞 2량은 'T'자 형태로 꺾였고 선로가 파손됐으며 열차 10량 모두 선로를 이탈했다. 사고 지점은 강릉 분기점에서 남강릉역 사이다.

코레일은 승객 198명을 버스를 이용, 진부역으로 이동시킨 뒤 진부역에서 다른 KTX 열차로 갈아타도록 조치했다.
앞서 오전 6시 49분께는 서울로 향하던 KTX 286호 열차가 대구역을 통과하던 도중 선로에 30분가량 멈춰서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고 열차는 응급조치 후 자력으로 이동해 오전 7시 20분께 목적지 반대 방향에 있는 대구역 승강장에 도착했다. 승객 75명은 10여 분 후 뒤따르던 다른 KTX 열차에 갈아타고 목적지로 향했다.

사고 열차에 탄 승객들은 영문도 모른 채 흔들리는 열차 속에서 부딪쳐 상처를 입거나 강추위 속에 야외에서 50분 이상 대체교통편을 기다리는 등 큰 고통을 겪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