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사진=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연내 서울 답방 여부와 구체적인 답방 시기에 대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8일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에서 "지금까지 북측으로부터 어떠한 통보를 받은 바 없다"며 "우리는 만일의 상황에 대비해 다양한 시나리오를 가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청와대와 정부는 김 위원장 답방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이 이미 그 가능성을 거론한 한라산 방문 외에도 국회 연설 추진 가능성 등을 상정, 사전 검토에 이미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내 답방 성사 시 정상회담 의제 설정 등을 위한 고위급회담, 경호·보도·의전 등을 논의하는 실무회담, 사전 답사 등을 서둘러야 하는 만큼 마냥 손을 놓고 기다릴 수 없는 상황이다.
청와대의 의지와 관계없이 정부가 연내 개최를 목표로 준비 중인 남북철도·도로 착공식 참석, 서울타워 방문, 삼성전자 공장 견학 등 다양한 답방 관련 시나리오도 거론되고 있다.

다만 8일 오전 현재까지 북측의 확답이 없는 만큼 청와대의 심적 부담도 조금씩 커질 것으로 보인다.

이번 주말께 김 위원장의 답방 그림이 어느 정도 그려질 것이라는 관측이 있는가 하면 18일부터 2박 3일가량 방문할 가능성이 커졌다는 데 무게를 싣는 여론도 제기되고 있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