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중국의 관세당국인 해관총서는 8일 중국의 11월 수출액이 전년 동기에 비해 5.4%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는 시장 예상한 9.4%와 전월의 증가율인 15.6%에 크게 못 미치는 수치다.

미중 무역전쟁으로 인한 악영향이 중국의 수출에 본격적으로 반영되기 시작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11월 수입액도 3.0% 늘어나는 데 그쳤다. 시장 전망치는 14.0%였고, 10월 수입 증가율은 21.4%를 기록했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