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청와대는 8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답방이 오는 13일로 가닥이 잡혔다는 언론 보도는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우리는 만일의 상황에 대비해 다양한 시나리오를 가정하고 있으나, 지금까지 북측으로부터 어떠한 통보를 받은 바 없다"고 전했다.

이날 한 매체는 정부 고위 소식통을 인용해 김 위원장의 답방이 13일로 가닥이 잡혀, 청와대와 경찰 등 관계기관이 전날부터 경호 및 의전 문제 등을 논의하는 긴급대책회의를 열었다고 보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