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7일(현지시간) 미국 연방검찰이 이르면 다음 주 중국 정부와 연계된 해커들의 위법행위 혐의를 공표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화웨이 부회장 체포에 이은 이번 발표로 미중 관계가 더욱 악화될 것이란 우려가 나온다.

이들 해커는 미국의 기술서비스 제공업체에 침투해, 업체가 보유한 고객들의 망에서 영업비밀을 수집하고 지식재산권을 훔치려고 수년간 계획을 실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미국 고위 관리들은 이번에 발표될 기술서비스 업체들을 겨냥한 해킹은 수만개에 이르는 기업에 악영향을 줄 수 있는 까닭에 중국의 '사이버 도둑질' 작전 가운데 가장 심각한 사례라고 지적하고 있다.
WSJ는 이들 해커가 기술서비스 업체들의 보안망을 뚫어 디지털 업무를 해당 업체들에 의존하는 미국 기업들과 정부 기관 수십곳에 접근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앞서 미국 국토안보부는 지식재산권 절도를 위한 기술서비스 제공업체 해킹이 기승을 부린다고 지난 10월 경고했다. 민간 보안 전문가들은 이들 해킹을 'APT 10'이나 '클라우드호퍼'와 같은 중국 정부와 연계된 해킹단의 소행으로 지목했다.

최근 미국 수사기관의 해킹 단속은 중국의 지식재산권 절도에 대한 경계감과 더불어 강화되고 있다. 미국 검찰은 여러 미국 항공사를 해킹하기 위한 체계적이고 끈질긴 작전을 펼친 혐의로 중국 정보기관 요원을 포함한 10명에 대한 사법처리를 지난 10월 발표하기도 했다.

이번 기술서비스 제공업체 해킹 사건이 발표되면 미국과 중국의 관계는 더욱 악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