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일 오전 7시35분께 강원 강릉시 운산동 일대 강릉선 철도에서 서울행 806호 KTX 열차가 탈선했다.

열차 10량 중 앞 4량이 선로를 벗어났으며, 14명이 타박상 등 상처를 입어 소방당국의 도움으로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열차에는 모두 198명이 타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다행히 구조가 필요한 다급한 상황은 발생하지 않았다.

이 사고로 현재 강릉선 진부역-강릉역 운행이 중단된 상태며, 서울역-진부역 구간은 정상 운행 중이다. 사고 지점은 강릉 분기점에서 남강릉역 사이다. 이 열차는 오전 7시30분 강릉역을 출발해 서울역에 오전 9시30분 도착할 예정이었다.
코레일은 사고 열차 승객 198명을 버스로 진부역으로 이동시킨 뒤 진부역에서 다른 KTX 열차로 환승하도록 조치했다.

코레일 관계자는 "열차가 탈선한 원인은 현재 파악되지 않은 상태"라며 "일부 놀라거나 경미한 부상을 한 승객은 있지만 큰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