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는 7일 전체회의를 열고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를 채택했다.

이날 밤 늦게 소집된 회의는 내년도 예산안 처리에 필요한 부수법안 의결이 주요 목적이어서 이에 반대하는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야 3당의 강력한 반발 속에 진행됐다.

기재위는 보고서에서 "후보자는 정부의 주요 정책 추진과정에서 핵심적 역할을 수행해 왔기 때문에 전문성과 추진력을 갖췄다"며 "특히 소득주도성장과 함께 혁신성장을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해 우리나라가 당면한 경제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정책방향을 제시했다"고 평가했다.
그러나 "소득주도성장 정책의 즉각적 폐기, 최저임금의 급격한 인상속도 조절 등 경제정책 방향의 과감한 전환이 요구되고 있으나, 후보자는 방향전환에 대한 적극적 의지를 보여주지 못했다는 지적이 있다"고도 병기했다.

도덕성과 관련해서는 "행정고시 합격 후 만성간염으로 전시근로역 대상 판정을 받은 과정에 대한 문제제기가 있었다"며 "이에 대해 후보자는 정상적 신체검사 규정과 절차를 거쳤고 지금도 간염을 치료하고 있다고 소명했지만, 의학적 근거자료를 보존기한이 지났다는 이유로 제출하지 못했다"고 적시했다.

기재위는 "엄중한 경제상황 속에서 후보자는 양극화 해소, 성장잠재력 제고, 일자리 창출 등을 위해 적극 노력해야 한다"며 "가계부채, 미중 무역마찰 등 대외 경제리스크에 적정하게 대응하는 한편 우리 경제의 체질 개선과 경제활력 제고를 위해 적극적으로 경제정책을 추진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기재위는 이런 내용의 보고서를 채택한 뒤 정회에 들어갔다. 앞서 기재위는 지난 4일 인사청문회를 개최, 홍 후보자의 자질과 도덕성 등을 검증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