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미국 증시가 고용지표 부진으로 경기침체 우려가 고조되면서 급락했다.

7일(현지시간)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558.72포인트(2.24%) 하락한 24,388.95로 장으 마감했다. S&P500지수는 62.87포인트(2.33%) 내린 2633.08, 나스닥 종합지수는 219.01포인트(3.05%) 급락한 6969.25에 거래를 마쳤다. 이로써 3대 지수는 이번주 각각 4.5% 4.6% 4.9% 급락했다.

미중 정상회담에서 휴전 합의에도 무역협상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장단기 국채금리의 역전 등 미중 무역분쟁이 경기침체로 이어질 것이란 근심도 팽배하다. 여기에 이날 발표된 고용지표가 예상보다 부진하면서 투자심리를 냉각시켰다.

미 노동부는 11월 비농업 신규고용이 15만5000명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월 수정치인 23만7000명과 시장이 예상한 19만8000명을 크게 밑도는 수준이다. 실업률은 지난달과 같은 3.7%를 기록했다.
미중 무역협상에 대한 불안감도 확산했다. 화웨이 최고재무책임자(CFO)의 체포 소식에 이어 미국 연방 검찰이 중국 정부와 연관된 해커들을 기소할 것이란 보도가 더해졌다. 외신에 따르면 중국과 연관된 해커들이 미국의 인터넷 서비스 제공자 프로그램에 몇 년간 접근해 고객들의 정보에 접근한 혐의를 받고 있다.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은 "만약 무역협상과 관련해 좋은 진전이 이뤄진다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90일인 관세 유예 협상 기간을 연장하는 것도 고려할 수 있다"며 "화웨이 CFO가 체포된 것은 무역협상에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러시아 등 10개 비(非)OPEC 주요 산유국이 하루 평균 120만배럴 감산에 합의했다. 이 소식에 서부텍스사스산원유(WTI) 가격은 2.2% 상승했다.

무역정책에 민감한 캐터필러와 보잉이 각각 3.75%와 2.6% 하락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FF) 금리선물 시장은 이달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74.9% 반영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