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케미칼타이탄 석유화학단지 기공식 참석…"투자 확대할 것"

석유 완제품 공장 등 건설
2023년부터 상업생산 계획
"아시아 화학시장 우위 굳혀"

베트남엔 1.2조 투자 복합시티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7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인근 반텐주에서 열린 롯데케미칼의 유화단지 조성 기공식에 참석해 관계자들과 함께 버튼을 누르고 있다. 왼쪽부터 토마스 트리카시 렘봉 인도네시아 투자청장, 신 회장, 아이르랑가 하르타르토 인도네시아 산업부 장관, 허수영 롯데그룹 화학BU 부회장. /롯데 제공

롯데그룹이 4조원을 투자해 인도네시아 화학단지 건설을 시작한다. 작년 2월 공장 부지 사용권을 확보한 지 1년10개월 만이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지난 10월 경영에 복귀한 뒤 롯데는 속속 대규모 해외 투자 계획을 실행에 옮기고 있다.

롯데는 7일 인도네시아 자바섬 반텐주에서 열린 롯데케미칼타이탄 유화단지 기공식에 신 회장이 참석했다고 발표했다. 아이르랑가 하르타르토 인도네시아 산업부 장관, 허수영 롯데그룹 화학 비즈니스유닛(BU) 부회장, 김교현 롯데케미칼 대표 등 500여 명이 참석했다. 신 회장은 기공식에서 “이번 프로젝트를 계기로 인도네시아에 대한 투자를 적극 확대하고, 인도네시아와 함께 성장하기 위한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또 “롯데와 인도네시아가 서로의 잠재력을 키워줄 수 있는 좋은 친구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자카르타 인근 반텐주의 약 47만㎡ 부지에 조성되는 유화단지는 기본 설계를 마친 상태로, 2023년부터 상업생산을 시작할 계획이다. ‘석유화학의 쌀’이라 불리는 에틸렌, 프로필렌 등을 생산하는 설비인 납사크래커(NCC) 공장과 휘발유 등 석유 완제품을 생산하는 하류 부문 공장이 지어질 예정이다.

롯데는 해외 진출 국가 중 인도네시아에서 가장 성공적인 사례를 만들어 가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롯데는 2010년 1조5000억원에 롯데케미칼타이탄을 인수했다. 7년 만인 지난해 기업 가치를 2.5배 높여 말레이시아 증시에 상장했을 정도로 큰 성과를 냈다. 올 들어 3분기까지 롯데케미칼타이탄은 매출 1조8922억원, 영업이익 1898억원의 실적을 냈다. 신 회장은 한·인도네시아 동반자협의회 경제계 의장으로, 양국 경제의 가교 역할을 하고 있다.
신 회장이 지난 2월 구속 수감된 뒤 롯데의 인도네시아 추가 투자 계획이 잠시 주춤했지만 신 회장 경영 복귀 후 글로벌 투자가 다시 속도를 내고 있다.

롯데그룹 내 다른 계열사들도 이번 기공식을 계기로 인도네시아에서 투자에 본격 나설 계획이다. 롯데첨단소재는 이 지역에서 ABS(아크릴로니트릴부타디엔스티렌) 기업 인수와 신규 공장 투자를 검토 중이다. 롯데컬처웍스는 지난달 자카르타에 현지 법인을 설립하고 롯데시네마 1호점을 열었다. 롯데자산개발은 인도네시아 부동산 개발 및 사회기반시설 확충 사업 진출을 추진하고 있다.

롯데는 인도네시아와 함께 동남아 사업의 교두보로 삼고 있는 베트남에서도 사업 확장에 속도를 내고 있다. 신 회장은 인도네시아 방문 직전 베트남에 들러 롯데의 주요 사업장을 둘러봤다. 호찌민에선 1조2000억원을 투입해 10만㎡ 규모 단지에 백화점과 쇼핑몰, 오피스, 호텔, 주거단지 등을 짓는 사업 ‘에코스마트시티’ 현장도 다녀왔다. 베트남에는 제과, 백화점, 마트, 지알에스, 시네마, 자산개발, 호텔 등 16개 롯데 계열사가 진출해 있다. 롯데는 베트남에 지금까지 약 2조원을 투자했다.

안재광 기자 ahnj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