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희 산업통상자원부 바이오나노과 서기관(왼쪽부터), 이상호 KEIT 바이오의약PD, 이승규 한국바이오협회 부회장, 조기현 KEIT 산업혁신기술본부장, 이인현 대화제약 부장, 김선기 산업통상자원부 바이오나노과 과장, 이정은 제일그린산업 팀장, 유석환 로킷헬스케어 대표, 허혁 아이센스 책임이 6일 ‘2018 바이오산업 성과공유 및 정보기술교류회’에서 시상식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한국바이오협회 제공

한국바이오협회와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KEIT)이 지난 6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공동주최한 ‘2018 바이오산업 성과공유 및 정보기술교류회’에서 로킷헬스케어가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을, 아이센스(21,150300 1.44%)가 KEIT 원장상을 받았다.

이 포럼은 바이오협회와 KEIT가 바이오제약 분야의 사업화를 촉진하기 위해 여는 행사다. 각 기업이 산업부의 바이오 연구개발(R&D) 과제를 수행한 결과를 기준으로 KEIT가 수상자를 선정한다. 올해로 6회째다.
로킷헬스케어는 ‘환부 맞춤형 피부 재생을 위한 직접 도포용 3D 바이오프린팅 장비 개발’ 과제를 우수하게 수행한 점을 인정받았다. 아이센스는 ‘현시현장 검사용 혈액 분석기 개발’ 과제 수행을 잘 해 수상자로 선정됐다.

우수연구자도 선정했다. ‘가용화 기술을 이용한 신제형 경구용 탁산계 항암치료제의 개발’ 과제를 수행한 이인현 대화제약(21,0000 0.00%) 부장이 산업부 장관상을, ‘효과지속형 광범위 프로바이오틱 작물보호제 개발’ 과제를 한 이정은 제일그린산업 팀장이 한국바이오협회장상을 받았다.

이승규 바이오협회 부회장은 “산업부가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해 연구자 중심 선도형 R&D 시스템을 도입하고 있다”며 “바이오 헬스케어 산업은 이러한 정부의 R&D 정책흐름에 맞춰 혁신성장을 주도하고 국민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는 고부가가치 산업군”이라고 강조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