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포츠뉴스 채정연 기자] KIA 타이거즈를 떠나게 된 외국인 투수 헥터 노에시(31)가 한국 팬들에게 작별 인사를 전했다.

헥터는 7일 자신의 SNS를 통해 장문의 작별 인사를 게재했다. 그는 `한국에 있는 동안 보여준 배려와 환대에 감사한다`라며 `내가 얻었던 기회 뿐 아니라 한국에서 느꼈던 감정, 그리고 임무를 완수한데 대한 만족감에 감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국 팬들, 구단의 사랑과 응원에 크게 만족한다고 적은 헥터는 `한국에서 지냈던 것은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아름다운 문명을 만날 수 있던 기회였다`고 말했다.

끝으로 헥터는 `열광적인 야구 팬들을 위해 뛸 수 있었던 기억을 계속 간직하겠다. 보여준 애정에 대해 감사하다`라고 마무리했다.

2016년부터 KIA 유니폼을 입었던 헥터는 3시즌 통산 90경기 등판해 46승 20패 평균자책점 3.79를 기록했다. 2017 시즌 토종 에이스 양현종과 20승 원투펀치를 구성, KIA의 우승에 힘을 보탰다. 올 시즌은 29경기에서 11승 10패 평균자책점 4.60을 올렸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헥터 SNS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