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 5~6% 고금리 적금 불티나게 팔린다지만…4%대 우대금리는 ‘그림의 떡’
적금 월 50만원 가입하고 카드 월 170만원 써야 5%대
선착순 10명만 가입할 수 있는 상품도
시중은행이나 저축은행의 고금리 적금이 각광받고 있다. 우대금리를 더해 최고 연 5~6%짜리 예·적금 상품도 판매되고 있다. 하지만 이들 상품은 가입한도가 작고 최고금리를 적용받기 위해선 카드사용 실적과 급여이체, 보험가입 등 복잡한 우대 조건을 충족해야 해 대부분 소비자들에게는 ‘그림의 떡’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심지어 가입자를 하루 선착순 10명으로 제한하는 경우까지 있어 소비자 불만도 커지고 있다.

○최고 연 6%인 우리여행적금, 가입자 절반은 ‘4% 안팎’

7일 금융업계에 따르면 우리은행은 지난달 16일 최고 연 6%의 금리를 적용해주는 ‘우리여행적금’을 출시했다. 기본금리 1.8%에다 우대금리로 4.2%포인트를 더 얹어주는 적금이다. 최근 대부분 시중은행이 예·적금 금리를 올렸지만 기본금리가 연 2% 수준임을 감안하면 3배 가량 높은 금리다. 이런 까닭에 출시된 지 3주도 채 안된 지난 5일까지 3만1413계좌, 1182억원(계약금액)이 팔렸다. 우리은행은 10만 계좌까지만 판매할 계획이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시장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주식, 펀드 등 투자에서 원금을 까먹은 고객들이 많다”며 “우대금리 요건이나 가입금액이 작더라도 원금보장에다가 4%이상 금리는 챙길 수 있어 인기”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대부분 가입자들이 4.2%포인트의 우대금리 조건을 모두 충족시키기는 쉽지 않다. 우리은행 첫거래 고객, 카드 결제와 급여이체를 신청한 경우 0.5%포인트를 받을 수 있고, 우리카드 사용금액이 연간 1000만원을 넘을 경우 2%포인트를, 2000만원이 넘으면 3%포인트를 더 얹어준다. 이 조건대로라면 12개월동안 가입한도인 월 50만원 이내로 적금하면서 우리카드로 월 평균 167만원(연간 2004만원)을 써야 연 5%대 금리를 적용 받는다. 하지만 가입자 절반은 4% 안팎으로 추산된다고 우리은행 관계자는 전했다.
OK저축은행이 내놓은 최고 연 4.9%짜리 ‘OK VIP 정기적금’도 마찬가지다. 방카슈랑스에 가입할 경우에만 최대 2.4%포인트의 우대금리를 제공한다.

○수협銀 “연 5.5% 주는 아이적금, 하루 10명만 받습니다”

수협은행 영업점에서는 아침마다 ‘SH쑥쑥크는 아이적금’을 가입하려는 사람들로 ‘가입 전쟁’이 벌어지고 있다. 영업점마다 해당 적금 가입자들이 몰리자 하루에 10명씩만 선착순으로 가입할 수 있도록 제한했다. 다른 상품들과 달리 복잡한 우대요건 없이 만 6세 미만 대상으로 5년간 최고 연 5.5%의 금리를 적용해주지만 점포 문을 열기 전 새벽부터 줄을 서있다가 10번 이내 대기표를 받는 사람만 가입 가능하다. 직장인 김민수씨는 ”연차를 내고 아침 7시에 줄을 서서 다행히 8번째 대기표를 받았다”며 “월 10만원짜리 적금을 가입하는데 6시간이나 소요될 줄은 몰랐다”고 토로했다. 수협은행은 아이적금과 함께 부모를 위한 연 4%짜리 적금도 내놓고 동시에 판매 중이다.

이같은 고금리 적금상품에 가입자들이 줄을 잇자 은행들은 함박웃음을 짓고 있다. 기본금리보다 2배 가량 더 얹어주는 우대금리는 고스란히 은행들의 비용부담으로 이어지지만 월납입 한도가 작기 때문에 부담액이 그리 크지 않다는 게 은행들 설명이다. 한 시중은행 상품개발 담당자는 “가입자수와 예상손익을 따져본 후 상품을 출시한다”며 “납입금액이 월 30만원이하로 낮으면 급여 및 카드 이체 등을 통한 신규 고객 유치 효과가 더 큰 편”이라고 귀띔했다.

안상미 기자 saram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