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놀라운 토요일’ 레드벨벳 조이 웬디 / 사진=tvN

‘놀라운 토요일’ 레드벨벳 조이 웬디 / 사진=tvN

그룹 레드벨벳이 북한 평양공연을 다녀온 에피소드를 공개한다.

오는 8일 방송되는 tvN 예능프로그램 ‘놀라운 토요일’에는 레드벨벳 웬디와 조이가 게스트로 출연한다.

이날 스튜디오에 등장한 웬디와 조이는 ‘놀토’ 멤버들과의 폭풍 친화력을 뽐내며 스튜디오에 웃음을 안겼다. 두 사람은 “오늘 열심히 맞혀보겠다”며 의욕 가득한 파이팅을 외쳐 분위기를 띄웠다.

조이는 박나래와의 친분을 드러내며 “아직 가보지는 못했지만 언니가 나래바에 오면 신세계를 열어주겠다고 한 적이 있다.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회사에서 극구 말리지는 않냐”고 묻는 붐에게 조이는 “저희가 그런 연차는 아닌 것 같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하지만 이내 같은 소속사 선배인 키는 “그럴 연차야 너네”라고 말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또한 이날 첫 미션곡으로는 90년대 가요계를 풍미한 댄스그룹 터보의 노래가 등장했다. 예상보다 잘 들리지 않는 가사에 웬디와 조이는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심지어 에이스 키마저 “95년생 데리고 와서 95년 노래 틀고 뭐하는 거냐”고 말해 모두의 공감을 자아냈다. 하지만 음식을 따내기 위해 멤버들은 의기투합해 정답에 근접해갔고, 급기야 문세윤은 “다시듣기 찬스를 쓰면 바로 먹을 수 있다”며 자신감을 보이기에 이르렀다. 과연 문세윤의 말처럼 찬스에 힘입어 1차 시도에서 성공할 수 있을지는 내일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특히 이날 간식타임에는 역대급 퀄리티를 자랑하는 간식을 걸고 미니게임이 진행돼 출연진의 승부욕을 자극했다. 이번 미니게임은 바로 북한어를 보고 그 의미를 알아 맞히는 것. 올해 평양 공연을 다녀온 웬디는 “북한에서는 나를 송 선생님, 아이린을 조장 선생님이라고 하더라”며 비하인드를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뿐만 아니라 이날 미니게임에서는 기상천외한 북한어와 함께 박나래의 훈훈한 양보가 펼쳐져 스튜디오에 웃음과 감동을 선사했다.

‘놀라운 토요일’ 은 매주 토요일 저녁 7시 40분에 방송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