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진짜사나이300’/사진제공=MBC, MBC 예능연구소

‘진짜사나이300’/사진제공=MBC, MBC 예능연구소

MBC ‘진짜사나이300’의 독전사 매튜 다우마가 이정현과 1중대 선임 사이의 불꽃 신경전에 동공지진을 일으킨다.

7일 방송되는 ‘진짜사나이300’에서는 마침내 특전사에 입소한 ‘독전사’ 10인과 ‘백골부대 신병교육대’ 교육을 마치고 ‘수색대대’ 명예 하사로 임명된 10인의 모습이 담긴다. 이들은 육군3사관학교에 이어 특전사, 백골부대를 무대로 ‘명예 300워리어’가 되기 위한 평가과정과 최종테스트에 도전하게 된다.

이와 관련 ‘진짜사나이300’ 제작진은 7일 특전사 매튜 다우마와 이정현이 속한 1중대의 일촉즉발 상황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사진 속에는 이정현이 굳은 표정으로 선임 중대원을 바라는 보는 모습과 이를 보고 놀라는 매튜 다우마의 모습이 담겨 있다. 하루의 훈련을 마친 후 진행되는 ‘감사노트’ 발표 중 이정현이 갑자기 “할 말 있는데..”라며 한 중대원을 향해 자신의 속마음을 표출한 상황인 것.
그동안 아무리 힘든 훈련이 있어도 온화한 미소를 지으며 항상 긍정적인 모습을 보였던 그의 반전 모습은 중대원 모두를 당황하게 했다고.

이에 매튜 다우마는 긴급히 상황 파악에 나서며 중재에 나섰디. 사진 속 이정현 앞에 선 그의 모습은 보는 이들까지 긴장하게 만든다. 이어진 사진에서 이정현 대신 매튜 다우마가 사과를 하는 모습까지 포착됐다. 제작진에 따르면 이정현의 변화에는 특별한 사정(?)이 있었다고.

‘진짜사나이300’ 제작진은 “팀워크가 가장 중요한 특전사 훈련에서 일촉즉발의 상황과 맞닥뜨린 1중대의 운명은 어떻게 될지, 이정현과 매튜 다우마가 어떻게 상황을 극복할지가 이번 회의 관전포인트”라며 “일촉즉발 상황과 함께 이들의 특별한 팀워크의 모습을 기대해 달라”고 했다.

최정예 육군 ‘300워리어’를 향한 두 번째 무대 특전사에 도전하는 오지호, 이정현, 오윤아, 김재화, 안현수, 매튜 다우마, 홍석, 감스트, 산다라박, 주이 ‘독전사’ 10인과 ‘백골부대’에서 ‘300워리어’에 도전하는 박재민, 김재우, 라비, 셔누, 루카스, 최윤영, 나르샤, 김희정, 조현, 은서의 ‘진짜사나이300’은 7일 오후 9시 55분에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