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경기 부천시에서 열린 부천국제만화축제 모습. 한국만화영상진흥원 제공

경기도 부천시에서 열리는 부천국제만화축제가 경기도에서 선정한 ‘경기관광대표축제’에 4년 연속 선정됐다.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은 이천쌀문화축제, 여주오곡나루축제, 시흥갯골축제 등 15개 축제와 함께 ‘2019 경기관광대표축제’로 선정됐다고 7일 발표했다.

이 행사는 1998년부터 열리고 있는 국내 최대의 만화축제다. 만화가와 만화산업 관계자, 만화 마니아들의 소통 창구 역할을 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지난 8월에 열린 제21회 부천국제만화축제는 ‘만화, 그 너머’라는 주제로 개최돼 12만 명 이상의 관람객들이 행사장을 찾았다. 이는 전년도 관람객 수 대비 약 26% 이상 증가한 수치다.

내년 축제는 8월14일부터 18일까지 5일간 한국만화박물관 등 부천시 일대에서 열린다. 만화전시, 만화페어, 체험행사, 콘퍼런스 등 관람객들이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이 선보인다.

이용철 부천국제만화축제 사무국장은 “4년 연속 경기관광대표축제에 선정된 부천국제만화축제는 남녀노소 모두가 만화로 함께 할 수 있는 축제”라고 말했다.

부천=강준완 기자 jeff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