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드라마 '복수가 돌아왔다'의 연출을 맡은 함준호 감독이 주연 배우들에 대해 느낀 점을 고백했다.

7일 오후 서울 SBS 목동 사옥에서 SBS 새 월화드라마 '복수가 돌아왔다'(극본 김윤영/ 연출 함준호/ 제작 슈퍼문 픽처스)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서 연출은 맡은 함준호 감독은 "빈말이 아니라 모든 배우들이 이 드라마에 최적화돼 있다. 촬영하면서 다들 힘들텐데 불평 불만하는 걸 본적이 없다. 배우들께 정말 감사한 마음이다"라고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이어 주연 배우들에 대한 마음도 전했다. 함 감독은 배우 유승호에 대해 "유승호씨와 예전에 드라마를 같이 한 적이 있다. 그때와 지금은 전혀 다른 느낌이 들더라. 코미디적인 부분을 어떻게 표현할까 걱정했는데 막상해보니 정말 잘했다. 역시 이 캐릭터가 잘 어울린다고 생각했다. 자기 자신을 많이 내려놨더라"라고 전했다.
이어 "조보아씨는 여자 배우로서 표현하기 어려운 부분들이 이 드라마에 많다. 그런데도 전혀 그런 걸 의식하지 않는다. 특히 카메라를 굉장히 가까이 들이밀고 촬영하는 컷이 많은데 전혀 개의치 않더라"라고 느낀 점을 말했다.

벌써부터 기대를 모으고 있는 '복수가 돌아왔다'는 학교 폭력 가해자로 몰려 퇴학을 당한 후 인생이 꼬인 강복수가 어른이 돼 복수를 하겠다면서 다시 학교로 돌아가지만 복수는 커녕 예기치 않게 사건에 휘말리는 내용을 담은 감성 로맨스 드라마다.

이 드라마에서 유승호는 설송고 작은 영웅이었지만 학교폭력으로 퇴학을 당한 뒤 '이슈 남'이 되어 설송고로 돌아온 강복수 역을 맡았고 곽동연은 젠틀한 매력을 가졌지만 학창 시절 강복수에 대한 애증과 열등감을 가진 설송고 신임 이사장 오세호 역을 맡았다. 극 중 두 사람은 성인이 된 후 설송고에서 다시 만나 대립하며 극에 긴장감을 불어넣는다.

또한 조보아는 강복수의 첫사랑이자, 거침없이 팩트를 날리는 설송고의 기간제 교사 손수정 역을 맡았다. 극 중 손수정은 우리가 흔하게 알고 있는 첫사랑의 가냘프고 여성스러운 이미지가 아닌, 가녀린 이미지에도 남자 못지않게 힘이 센 것은 물론, 하고 싶은 말은 다 하는 당찬 캐릭터를 연기한다.

한편 SBS 새 월화드라마 '복수가 돌아왔다'는 연극 '청춘정담', '오월엔 결혼할거야'를 비롯해 뮤지컬 '막돼먹은 영애씨', '캐치 미 이프 유 캔' 대본을 맡았던 김윤영 작가와 '기름진 멜로' 공동 연출을 맡았던 함준호 감독이 의기투합해 방송전부터 기대를 모으고 있다. '사의 찬미' 후속으로 오는 10일 첫 방송된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