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Voice Forever' 영상 캡처/사진=유튜브

삼성의 전자 계열사들이 6일 정기 임원 인사를 마무리한 가운데 특별한 이력의 승진자들이 눈길을 끈다.

삼성전자(40,350600 -1.47%)는 이날 임원 158명을 승진시키는 '2019년 정기 임원인사'를 발표했다. 직급별로는 부사장 13명, 전무 35명, 상무 95명 등이다. 이 중 외국인 및 여성인력 승진자는 11명으로 2017년 5월(3명), 2016년(10명)보다 소폭 늘었다.

이번 인사를 통해 가장 주목받은 이는 삼성전자 서남아총괄 마케팅팀 송명숙 상무다. 그는 삼성전자 핵심 공략 시장 중 한 곳인 인도에서 지역에 특화된 광고 캠페인을 제작해 유튜브 ‘2억뷰’를 달성한 인물이다.

송 상무가 제작했던 ‘보이스 포에버’(Voice Forever) 영상은 목소리를 서서히 잃어가는 희귀질환인 운동신경원질환(MND)을 앓는 엄마 목소리를 삼성의 인공지능(AI) 비서 ‘빅스비’에 구현해 모녀가 소통하는 스토리를 담았다. 이 캠페인은 지난 9월 공개된 지 13일 만에 유튜브에서 1억뷰를 돌파했고 현재 2억뷰를 넘어선 상태다.
만 40세의 나이로 새 임원 명단에 이름을 올린 이종우 상무에게도 관심이 쏠린다. 1978년생인 그는 서울대 전자전기공학부 졸업 후 2010년 삼성전자에 입사해 현재 시스템LSI 사업부 기반설계팀에서 근무 중이다.

이 상무는 초고속 무선통신의 핵심 기술인 초고주파(RF)와 회로 설계 전문가다. 미래 핵심사업인 5G 통신 분야 무선고주파집적회로(RFIC) 제품 개발과정 전체를 주도한 공로를 인정받아 임원으로 발탁됐다.

삼성전기(110,5006,000 -5.15%)에선 창사 이래 처음으로 여성 임원이 나왔다. 1970년생인 이정원 상무는 연세대 세라믹공학과를 전공하고 삼성전기에 입사, 현재 중앙연구소 기술전략팀장을 맡고 있다.

삼성SDS(195,5001,000 0.51%)는 윤심 연구소장이 최초로 여성 부사장 시대를 열었다. 전무 1명, 상무 2명이 승진되면서 전체 여성 임원 수도 사상 최대인 10명으로 늘었다.

이진욱 한경닷컴 기자 showgun@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