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구성원 초청해 보스콘2018 개최
첫 안건은 보상안 개편...97.38% 찬성

한국 1호 ICO(암호화폐공개) 블록체인인 보스코인이 7일 서울 용산구 드래곤시티호텔에서 글로벌 커뮤니티 컨퍼런스 보스콘 2019을 개최하고 첫 커뮤니티 투표 결과를 공개했다.

보스코인의 첫 투표는 멤버십 보상에 관한 내용이다. 기존에 2개로 분리된 리워드 시스템을 하나로 합친 것이 특징이다. 고객실명인증(KYC)을 마쳐 투표권을 갖춘 보스코인 커뮤니티 멤버 1375명 가운데 1361명이 투표에 참가했고, 97.38%인 1339명이 보상안 변경에 찬성했다.

최예준 보스코인 대표(사진)는 “보스코인은 대중이 금융 결정권을 가지고 직접 선택, 활동해 보상도 누리길 바라는 마음에서 시작한 프로젝트”라며 “멤버십 보상은 일종의 인플레이션이다. 인플레이션을 유지하려면 그에 맞는 활동이 필요하니 커뮤니티 구성원들이 더욱 열심히 활동해야 한다”고 구성원들의 책임을 당부했다.

그는 IMF 사태를 통해 보스코인의 목표인 공공금융(퍼블릭 파이낸싱)을 설명했다. 최 대표는 “과거 IMF 사태로 많은 국민들이 충격을 받고 희생을 감수했다”며 “대중은 구제금융 상황을 초래한 의사결정에 배제되어 있었음에도 그 책임을 졌다”고 지적했다. 이어 “책임을 진다면 선택권도 가져야 한다는 것이 당연하다. 같이 결정하고 책임도 같이 지자는 것이 보스코인이 꿈꾸는 퍼블릭 파이낸싱”이라고 말했다.

투표 과정과 결과는 블록체인에 기록된다. 최 대표는 “비밀선거 원칙 때문에 ‘누가 어디에 표를 행사했는가’에 대한 정보는 분리해 관리한다”며 “블록체인 상에 전체 참여자 리스트, 개인정보와 분리된 유니크 아이디, 투표 결과 등의 정보가 공개된다”고 설명했다. 중간 과정에서 조작이 있다면 참여자가 알 수 있도록 해 부정의 가능성을 없앴다는 의미다.

연말까지 미국 캘리포니아, 일본 도쿄, 독일 프랑크푸르트 등에 10개 노드를 추가한다는 방침이다. 보스코인은 현재 아마존웹서비스(AWS) 서울 리전(데이터센터)에서 4개 노드를 운영하고 있다.
개발도 지속된다. 보스코인은 지난 1년 동안 14만여 개 소스코드가 수정됐고 10만여 개 코드가 추가됐다. 향후 이더리움의 스마트계약과 같은 ‘트러스트 컨트랙트’를 개발하고 투표 방식도 익명성을 보장하며 탈중앙화 시킬 계획이다.

제주도에서 보스코인을 화폐로 사용하는 ‘제주도 B타운’도 구축한다. 김종현 CSO는 “차세대 모빌리티 플랫폼 전문기업 네이처모빌리티, 여행 스타트업 코리아캐시백 등 파트너사들과 제주도 B타운을 구축해 일상생활에서 암호화폐를 사용하는 사례를 만들겠다”며 “다만 제주도와 협의를 하지 않은 실험적 작업”이라고 말했다.

최 대표는 “커뮤니티 의견을 따라 사업을 추진할 방침이지만, 필요할 경우 제주도와 협의할 수 있다”며 “항공, 호텔, 레저 등 여행 서비스를 초기에 계약해 커뮤니티에 저렴한 가격에 제공하겠다”고 설명했다. 대규모로 연간 계약을 맺을 경우 가격을 크게 낮출 수 있다는 것이 최 대표의 시각이다.

최 대표는 최근 불거진 보스코인 재단과의 갈등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그는 “재단 거버넌스 방향을 두고 다른 이사들과 시각 차이가 있는 것이 사실”이라며 “보스콘에서 커뮤니티 구성원들과 거버넌스를 논의할 예정이다. 커뮤니티가 중심이 되어야 한다는 의견”이라고 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