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포츠뉴스 청담동, 채정연 기자] 두산 베어스 김재환이 최고 타자상을 받았다.

7일 서울 강남구 리베라호텔 청담에서는 2018 유디아 글로벌 일구상 시상식이 열렸다. 이날 시상식에서는 일구대상 및 신인상, 최고 투타상 등 한 시즌을 빛낸 야구인들에 대한 시상이 진행됐다.

김재환은 올 시즌 139경기에 출전해 타율 3할3푼4리 44홈런 133타점을 올렸다. 홈런왕, 타점왕에 오르며 두산의 4번타자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김재환은 `이렇게 큰 상을 주신 일구회 선배님들 감사하다. 올해 이렇게 좋은 성적을 낼 수 있던 것은 김태형 감독님과 코치님들께서 많은 도움을 주신 덕이다. 앞으로 더 발전하는 선수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