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 결단' 촉구대회…민주·한국 예산안 합의 규탄
평화·정의, 오늘 본회의 일단 불참 방침…바른미래, 오후 의총후 참석여부 결정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야 3당은 7일 국회 본관 로텐더홀에서 공동집회를 열고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 결단을 한목소리로 촉구했다.

나아가 야 3당은 민주당과 한국당이 선거제 개혁을 빼고 내년도 예산안을 합의한 데 대해 '정치개혁을 거부하는 기득권 양당의 밀실 야합'이라고 규탄하고, 선거제 논의를 위한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의 회동을 요구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촛불혁명으로 시민의 뜻에 따라 만들어진 문재인정권과 촛불혁명으로 버림받은 한국당이 기득권을 지키려고 서로 야합을 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께 다시 한번 호소한다.

국민의 뜻을 받들고 연동형 비례대표제가 옳다고 한 본인의 약속을 지켜달라"며 "한국당도 보수를 건전하게 재건하려면 과거 적폐에 머물지 말고 국민 뜻에 맡겨야 한다"고 촉구했다.

평화당 정동영 대표는 "과연 박근혜정부 말기와 문재인정부 2년 차의 삶이 뭐가 다른가"라며 "문 대통령은 말로만 포용국가로 가자고 할 게 아니라 포용적 선거제도로 바꿔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더불어한국당'이 손잡고 적폐 예산을 강행처리 하는 것을 중단시키고 지금이라도 5당 대표 회동을 수용하라"며 "문 대통령의 결단이 이 국면을 바꿀 수 있다"고 했다.

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민주당을 향해 "국정농단 세력을 탄핵하고 정의로운 나라로 함께 가려고 했던 야 3당과의 협치의 길을 선택할 것인가, 아니면 한국당과의 짬짜미 길을 통해 촛불 이전의 사회로 퇴행하는 길을 선택할 것인가"라고 따졌다.

또 한국당에 대해선 "보수혁신을 통한 회생의 길을 갈 것인가, 아니면 알량한 기득권 괴멸의 길을 갈 것인가"라고 물었다.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본회의에 예산안이 상정되는 순간까지 민주당과 한국당 원내대표를 끝까지 만나 선거제 개혁안 수용을 촉구하겠다며 여야 원내대표 회동을 제안했다.

김 원내대표는 "개혁에 다음은 없다.

지금 당장 합의와 결단만 하면 이룰 수 있는 것을 왜 뒤로 미루나"라며 "민주당과 한국당 의원들은 제발 행동하는 양심이 돼 달라"고 말했다.

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끝까지 부정하지 않는다고 이야기를 하는데, 그렇다면 예산처리 전에 선거제 개혁 합의문에 서명하라"고 촉구했고,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는 "국민의 요구를 끝내 외면한다면 준엄한 심판을 받을 것"이라며 "국민의 힘을 믿고 끝까지 투쟁하겠다"고 말했다.

평화당과 정의당은 이날 열리는 본회의를 보이콧하기로 했으며, 바른미래당은 오후 의원총회를 거쳐 본회의 참석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