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률/사진=뮤직팜

김동률과 아이유의 만남으로 관심을 모은 신곡 '동화'가 공개된다.

가수 김동률은 7일 휴배 아이유와 협업한 신곡 '동화'가 발표한다. 김동률은 신곡 '동화' 발표 2시간 뒤 콘서트 무대에 올라 관객들과 함께 호흡할 예정이다.

김동률만의 감성을 담아낸 오케스트라 사운드로 시작되는 티저 영상은 눈 덮힌 시골 동네와 산 사이로 흐르는 강 위해 잔잔히 지나가는 배가 담겼다. 이어 작은 배 위에 노를 젓는 사람과 종이배를 띄우는 사람이 유유히 떠나가는 모습이 공개되면서, 신곡을 비롯해 뮤직비디오까지 기대를 모은다.

티저 영상 속 아름다운 오케스트라 사운드의 향연으로 기대를 모은 신곡 '동화'에서 김동률과 아이유가 어떤 하모니를 선보일지 더욱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동화'는 지난 1월 발표한 '답장' 앨범의 연장 선상에서 세 번째로 공개되는 싱글 앨범으로 올겨울 김동률이 들려주는 어른을 위한 '동화'이다.

또한 '동화' 발표 2시간 뒤에 콘서트 '2018 김동률 콘서트 '답장''의 막을 올린다. '동화' 발매 직후 개최되는 콘서트라 팬들의 기대는 더욱 높아지고 있다.

3년 2개월 만에 열리는 이번 김동률의 콘서트 티켓은 1분 만에 매진됐다. '빛과 소리의 향연'이라는 찬사를 받고 있는 김동률의 공연은 매진 기록을 계속 이어갔다. 김동률은 지난 2012년 '감사' 콘서트 투어로 전국 7개 도시에서 3만 5000여 명의 관객과 만났고, 2014년 '동행'으로 전국 8개 도시 4만 관객과 호흡했다. 총 35회 차 공연을 전석 매진시킨 김동률은 2015년 '김동률 더 콘서트'로도 3만 관객을 열광시킨 바 있다.

김동률은 올해 1월 앨범 '답장'을 발표하고 음악차트 1위에 올라 팬들의 큰 사랑을 받았다. 이후, 앨범 '답장'의 연장 선상에서 발표된 싱글 '그럴 수 밖에'와 '노래'를 발표하고 음악적 깊이가 더욱 원숙해졌다는 평가를 받았다.

한편, 김동률은 오는 7일부터 9일까지 3일간 서울시 송파구 올림픽공원 내 체조경기장에서 '2018 김동률 콘서트 '답장''을 개최한다. 이 공연은 1분 만에 3만 석이 전석 매진 됐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