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자동차 노동조합이 7일 부분파업을 유보하기로 했다. 광주형 일자리 협약이 체결되지 않은 데 따른 것이다.

현대차 노조는 이날 “오전 오후 출근조는 두 시간 파업을 안 하고 정상 근무한다”며 “다만 광주형 일자리 사업을 다시 추진하는 기뷰가 있으면 언제든 파업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아차 노조 역시 파업을 하지 않았다. 두 회사 노조는 지난 6일 총 4시가 부분파업을 벌였었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과 현대차 노조는 근로자 연봉 3500만원 수준의 완성차 공장을 만들어 일자리를 늘리겠다는 ‘광주형 일자리’ 사업을 반대하고 있다. 특히 현대차 노조는 “광주형 일자리 협약 체결 시 총파업을 강행할 것”이라며 강하게 맞서고 있다.

현대차는 광주광역시와 노사민정협의회가 제시한 협상안을 받아들이기 힘들다며 거부한 상태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