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중국과 무역전쟁을 벌이고 있는 미국의 10월 무역적자가 10년 만에 최대치를 기록했다. 올 들어 대중(對中) 무역적자는 4000억 달러를 넘어섰다.

6일(현지시간) 미 상무부는 지난 10월 상품·서비스 수지 적자가 555억 달러(약 62조원)로, 전달보다 9억3000만달러(1.7%) 증가했다고 밝혔다.

무역적자는 5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다. 전문가들의 전망치 550억 달러를 웃도는 동시에 지난 2008년 10월 이후로 가장 많은 금액이다. 수출이 0.1% 감소하고 수입은 0.2% 증가했다.

미·중 관세갈등의 타격을 받은 대두(콩), 항공 부품 등 수출이 줄었다. 특히 음식료 품목 수출은 9월 110억 달러에서 10월 103억 달러로 상당폭 감소했다.

달러화 강세도 미국산 수출에 부정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올 들어 10개월 간 무역적자는 약 5030억 달러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11.4% 증가했다. 고용 호조, 임금 상승세와 맞물린 내수소비가 수입 증가세를 뒷받침하는 요인으로 꼽힌다.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무역적자를 줄이려는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무역적자가 꾸준히 늘고 있다"고 지적했다.

문제는 중국과의 무역 불균형이 갈수록 심화하고 있다는 것이다. 대중 무역적자는 9월 402억 달러에서 10월 431억 달러로 29억 달러(7.2%) 증가하면서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이에 올 들어 대중 무역적자 누적액은 4208억 달러로 불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3% 급증한 수준이다.

블룸버그통신은 "미국과 중국의 무역협상이 재개된 시점에서 중요한 의미가 있는 지표"라고 평가했다.

유럽연합(EU)과는 170억 달러, 일본과는 62억 달러 무역적자를 각각 기록했다. 멕시코와의 무역적자는 72억 달러로 다소 줄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