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안 칼럼 참석해 최종 평가·강연 진행
-최종 우승자는 중앙대 이태희 학생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가 대학생 대상 자동차 디자인 공모전 '재규어 카 디자인 어워드 2018(Jaguar Car Design Award 2018)'의 최종 결선과 시상식을 마쳤다고 7일 밝혔다.

시상식은 지난 6일 서울 서초구에 위치한 복합문화공간 가빛섬에서 진행했다. 올해로 3회를 맞이한 공모전은 '출시 50주년을 맞은 XJ, 고유의 헤리티지를 이어간 100주년 기념 XJ 디자인(XJ, 100 YEARS LIMITED EDITION)'을 주제로 시행했다. 결선 현장에는 재규어 디자인 총괄 디렉터 이안 칼럼이 참석해 최종 평가를 진행했다.

이안 칼럼은 평가와 함께 학생들에게 자동차 디자이너의 관점에서 바라본 과거와 현재, 미래에 대한 비전을 공유했다. 또한, 재규어 리드 외장 디자이너인 박지영 씨와 함께 학생들이 참여하는 Q&A 세션도 진행했다. 자동차 디자이너를 꿈꾸는 학생들과 두 디자이너 간에 디자인 전반은 물론, 자동차 산업의 미래와 자동차 디자이너로서의 삶 등 대화가 이어졌다.

이번 대회 최종 우승자는 중앙대학교 산업디자인학과 이태희 학생이 차지했다. 재규어의 드라이빙 퍼포먼스 DNA를 녹인 XJ '키네틱 스트링(Kinetic String)'을 선보여 가장 높은 점수를 얻었다. 재규어는 최종 우승자에게 영국 런던 투어, 이안 칼럼과의 미팅, 글로벌 재규어 디자인 팀의 포트폴리오 리뷰를 받을 수 있는 기회와 영국왕립예술학교 또는 코벤트리 대학에서 서머 인텐시브 프로그램 수강 비용 전액, 장학금 200만원을 수여했다.


이안 칼럼 디렉터는 "우승자를 가리기 어려울 만큼 공모전 참가자들의 수준이 높았다"며 "인내와 끈기를 가지고 발전해 훌륭한 디자이너로 성장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공모전은 83년간 쌓아온 재규어의 디자인 헤리티지를 공유하고 차세대 자동차 디자이너 육성을 목표로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가 운영하는 사회 공헌 활동이다.

안효문 기자 yomun@autotimes.co.kr

▶ 수입차 변경인증, 고의는 없었지만...
▶ 폭스바겐코리아, 아테온 전용 전시장 열어
▶ 환경부, BMW코리아에 과징금 5억3,000만원 부과
▶ 재규어, "럭셔리 브랜드엔 스토리가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