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포츠뉴스 황성운 기자] `규정과 절차대로 처리할 예정입니다.`

FC서울 미드필더 이상호의 음주운전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구단은 규정대로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FC서울은 `이상호 선수 음주운전과 관련해 이 내용이 사실임을 선수로부터 확인했다`며 `추구 추가적인 사실관계 확인을 통해 이번 일을 정해진 규정과 절차대로 처리할 예정`이라고 공식입장을 내놨다.

이상호는 지난 9월 3일 서울 강남구 대치동 인근에서 만취상태로 포르쉐 차량을 운전한 혐의로 기소됐다.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준인 0.178%로 알려졌다. 이로 인해 이상호는 징역 4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하지만 문제는 이후. 이상호는 이를 숨긴 채 음주운전 적발 후에도 경기에 나섰다.

구단은 `언론의 문의를 통해 처음 이 사실을 인지했으며, 이후 선수로부터 사실 확인을 한 이후 즉각 프로축구연맹에 이 내용을 보고했다`고 설명했다.

이상호는 2006년 프로 데뷔해 올해 13년차로, K리그 통산 303경기에 출전했다.

jabongdo@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 DB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