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해성 통일부 차관과 전종수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부위원장 간의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소장회의가 7일 열린다.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남측 소장인 천 차관은 이날 오전 개성 사무소를 찾아 북측 소장인 전 부위원장과 회의를 할 예정이라고 통일부 당국자가 밝혔다.

회의에서 양측은 남북 간 다양한 교류 상황과 현안 등을 포괄적으로 점검할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국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연내 서울 답방 가능성에 관심이 쏠리고 있어 이번 회의에서 관련 논의가 이뤄질지도 주목된다.
그러나 남북정상회담 개최는 통상적으로 물밑 접촉을 통해 합의가 이뤄져 온 만큼 남북 간의 공식 논의 채널인 소장회의에서 의견교환이 이뤄지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관측도 있다.

앞서 남북은 지난 9월 14일 연락사무소를 개소하면서 주 1회 소장 회의를 정례적으로 열기로 합의했다.

천 차관은 특별한 사정이 없으면 매주 금요일마다 연락사무소에서 업무를 봤지만, 전 부위원장이 개성으로 내려오지 않는 경우도 많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주에는 황충성 조평통 부장이 소장을 대신해 천 차관과 협의를 가진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