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해빙무드 악재 돌출속 사법당국 독립적 판단 강조하며 진화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는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 창업자의 딸이자 최고재무책임자(CFO)인 멍완저우(孟晩舟) 부회장이 미국 정부의 요청으로 캐나다에서 체포된 것과 관련, 정치적 고려는 없었다고 6일(현지시간)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 1일 정상회담에서 무역휴전에 합의한 직후 불거진 멍 부회장의 체포로 미중관계 냉각 우려 등 후폭풍이 커지자 진화에 나선 것이다.

캐나다 입장에선 자칫 미중 사이에서 샌드위치가 될 수 있어 곤혹스러운 상황이다.

트뤼도 총리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장담컨대 우리나라는 독립적 사법권이 있는 나라"라며 사법 당국이 어떠한 정치적 관여나 개입 없이 체포한 것이라고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이어 "관련 당국이 조처를 한 것으로, 며칠 전에 당국으로부터 이러한 상황이 진행 중이라고 전달받았다"며 멍 부회장의 체포 사실을 사전에 인지했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물론 정치적 차원에서의 개입이나 관여는 없었다.
우리는 사법적 절차의 독립성을 존중하기 때문"이라고 일축했다.

그는 다만 이 사건의 경우 현재 상황에서는 공표가 금지된 만큼 추가로 언급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구체적 내용에 대해서는 언급을 자제했다.

그러면서 "나는 이 사안에 대해 그 이상 국제적 카운터파트들과 직간접적으로 대화를 나눈 것이 없다"고 덧붙였다.

트뤼도 총리는 "시민과 우리의 제도에 대한 보호가 정부로서는 최우선 사항이고, 그것이 바로 우리가 캐나다 국민을 어떻게 하면 안전하게 지킬 수 있는지에 대해 세계의 최상급 정보기관들과 협력하고 그들의 조언을 따르는 이유"라며 "우리는 항상 우리의 국가 안보 및 정보기관의 조언을 따를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캐나다 법무부는 멍 부회장이 지난 1일 밴쿠버에서 체포됐다며 "미국이 인도를 요구하는 인물이며 보석 심리일은 금요일(7일)로 잡혀있다"고 체포 사실을 확인했다.

중국 외교 당국도 멍 부회장이 체포된 사실을 공식적으로 확인한 바 있다.

이와 관련, 주캐나다 중국 대사관은 성명을 내고 "캐나다 경찰이 미국과 캐나다의 어떤 법률도 위반하지 않은 중국 국민을 미국 요청으로 체포했다"며 "심각한 인권 침해 행위에 중국은 결연한 반대와 강력한 항의를 표시한다"고 반발하는 등 이번 사안이 미중 간 해빙 무드에 악재가 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