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올해 9월 말 국내 은행과 은행지주사의 국제결제은행(BIS)기준 자본비율이 6월 말보다 소폭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3분기 당기순이익 증가 덕이다.

6일 금융감독원의 '2018년 9월말 은행 및 은행지주회사 BIS기준 자본비율 현황(잠정)'에 따르면 지난 9월 말 기준 국내은행의 BIS기준 총자본비율은 15.55%로 6월 말보다 0.04%포인트 상승했다. 단순기본자본비율 역시 0.07%포인트 오른 6.69%를 기록했다.

다만 기본자본비율(13.42%)과 보통주 자본비율(12.84%)은 각각 0.0001%포인트, 0.02%포인트 하락했다.

3분기 국내 은행의 총자본은 당기순이익 4조1000억원 발생과 1조8000억원 규모의 조건부자본증권 신규 발행 등으로 4조7000억원 증가했다. 위험가중자산은 23조8000억원 규모의 총 위험노출액 증가 등에 따라 26조4000억원 늘었다.

은행별로는 씨티(17.72%), 경남(16.58%)의 총자본비율이 높았다. 케이뱅크는 7월 단행한 3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 영향으로 총자본비율이 3개월 전보다 0.61%포인트 개선됐지만 11.78%포인트에 그쳐 은행권에서 가장 낮았다. 카카오뱅크(15.67%)는 15%대를 유지했지만, 적자가 이어지면서 1.18%포인트 떨어졌다
올해 9월 말 기준 은행지주사의 BIS기준 총자본비율, 기본자본비율, 보통주자본비율 및 단순기본자본비율은 각각 14.48%, 13.17%, 12.52%, 5.93% 수준으로 집계됐다.

6월 말보다 총자본비율과 기본자본비율, 단순기본자본비율은 각각 0.01%포인트, 0.04%포인트, 0.07%포인트 상승했다. 보통주자본비율은 0.04%포인트 하락했다.

은행지주사별로는 신한(15.3%), KB(14.93%)의 총자본비율이 높은 편이었다. JB(12.92%), 한국투자(13.02%)는 상대적으로 낮은 수준을 보였다.

금감원 관계자는 "9월 말 국내 은행과 은행지주사의 총자본비율은 바젤Ⅲ 규제비율을 상회했다"며 "다만 향후 대내외 경제불확실성 등에 대비하여 내부유보 등 적정 수준의 자본 확충을 지속적으로 유도하겠다"고 밝혔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