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맥도날드 연신내점에서 손님이 직원 얼굴에 햄버거를 던진 사건이 뒤늦게 알려져 공분을 사고 있다.

6일 외식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초 한 중년 남성이 주문한 제품이 늦게 나왔다는 이유로 항의하던 중 햄버거가 든 종이가방을 직원에게 던졌다. 이 같은 사실은 '맥도날드 갑질 동영상'이란 제목으로 유튜브에 공개되면서 세상에 알려졌다.

맥도날드 관계자는 "통상 주문한 햄버거가 나오면 매장 전광판에 표시되는데 이를 보지 못한 손님이 '햄버거가 나오지 않는다'며 직원과 실랑이를 벌이다 발생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사진 = 유튜브 영상 캡처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의 반응은 매섭다.

아이디 'youn****'은 "주문을 했으면 집중하고 있다가 받아 챙겨가라"며 "대접받고싶으면 좋은 식당에 가라 제발"이라고 꼬집었다.

'1004****'의 경우 "스트레스가 많으면 제발 좀 집 밖으로 나오지 말아라", 'Webr****'은 "미국이었으면 최소 몇 만달러짜리 소송감이다"라고 비난했다.

'qsxs****'은 "알바는 절대로 합의해 주지 말아라"라고 분노를 표출했고, '뽀뇨'라는 아이디를 쓰는 네티즌의 경우 "우리나라 아저씨들은 왜 다 이 모양이냐"면서 한숨 섞인 목소리를 냈다.

정현영 한경닷컴 기자 jhy@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