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서울 답방 시기와 관련 "현재로서는 그 어느 쪽의 사인(신호)도 감지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지난 5일 세종시 총리공관에서 가진 출입기자단 만찬 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한 데 이어 "원래 시기가 구체적으로 못 박힌 합의는 없었고, 가급적 연내라는 해석을 양해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9월 평양공동선언에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문재인 대통령의 초청에 따라 가까운 시일 내로 서울을 방문하기로 하였다'라는 내용이 담겼다.

이 총리는 "그것이 그대로 이행될 것이냐, 아니면 어떻게 될 것이냐, 어느 쪽도 아직은 답변드릴만한 자료를 갖고 있지 못하다"고 말했다.

이어 "(김 위원장 답방에 대해) 가능성을 열어놓고 있기 때문에 플랜(계획) 1, 플랜 2 그런 것은 있을 것"이라며 "부처는 부처다운 일을 하는 것이다. 그러지 않겠느냐"고 답했다.
'북에서 결단만 하면 언제든 영접할 준비가 돼 있는 것인가'라는 질문에는 "가정을 갖고 얘기하는 것은 이상하다"며 선을 그었다.

이 총리는 남북협력 및 유엔 대북제재와 관련 "논란이 생기지 않는 분야부터 하는 게 현명하고 현실적"이라며 "문화체육교류, 이산가족 상봉, 군사적 긴장 완화조치는 제재와 무관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 것을 해가면서 서로 간의 비핵화 또는 평화정착이 절실하다는 실감을 하게 될 것"이라며 "그것은 우리에게도 필요하지만 북한에도 상당히 필요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돈이 들어가는 것만이 중요한 것은 아니다. 논쟁적이어서 더 큰 것처럼 보이지만 단시간에 결과가 나오는 것은 군사적 긴장 완화조치"라며 "군사적 긴장 완화조치는 앞으로 우리가 가야 할 길을 더 안정적으로 가는 데 좋은 토대를 만들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