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샹젤리제 거리에서 유류세 인상에 항의하는 '노란조끼' 시위대와 경찰이 충돌한 후 개선문 안쪽의 마리안 조각상의 얼굴 부분이 시위대에 의해 파손된 모습. 훼손된 마리안 조각상은 개선문 외벽의 부조상에서 본뜬 것으로, 마리안이 프랑스 대혁명의 자유의 정신을 표상하는 그 상징적 의미로 인해 프랑스인들은 작지 않은 충격을 받았다. [사진=EPA 연합뉴스]

프랑스 정부가 대규모 반정부 시위로 번진 '노란 조끼'의 분노에 결국 백기 투항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5일(현지시간) 프랑스 전역에서 지난 3주간 이른바 '노란 조끼' 시위 사태를 촉발한 유류세 인상을 결국 거둬들인 것이다.

AP통신과 영국 일간지 가디언 등에 따르면 프랑스 대통령실인 엘리제궁은 이날 밤 성명을 내고 마크롱 대통령과 에두아르 필리프 총리가 2019년 예산에서 탄소세(유류세) 인상을 제외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앞서 이날 필리프 총리는 의원들에게 "이제 2019년 예산에서 이 세금(유류세) 인상은 없어졌기 때문에 정부는 대화할 용의가 있다"라고 말했다.

마크롱 정부는 지난 2일까지만 해도 "유류세 인상의 방향은 바뀌지 않을 것"이라며 기존 입장을 고수했다. 그러나 시위대의 분노가 가라앉을 기미가 보이지 않는 데다 폭력 시위로 피해를 본 재계마저 프랑스 정부를 압박하자 결국 방침을 꺾었다.
프랑수아 드 뤼지 환경장관은 BFM TV를 통해 내년 1일로 예정됐던 유류세 인상은 전부 폐기됐다고 발표했다.

유류세 철회 방침에 시위대는 '승리'를 자축했지만 마크롱 대통령의 '항복'이 너무 늦었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이들 매체는 전했다.

이와 관련, 엘리제궁은 토요일인 오는 8일 파리를 비롯한 프랑스 곳곳에서 예고된 '노란 조끼' 시위에서 또 한 번 폭력 사태가 빚어질 수 있다고 우려하며 시위대에 진정할 것을 촉구했다.

최근 여론조사에서 마크롱 대통령의 지지율이 23%까지 추락한 가운데 오는 8일로 예정된 4차 시위가 프랑스 정국의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프랑스 '노란 조끼' 시위 물결 [사진=EPA연합뉴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