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5일 신한PWM Privilege서울센터에서 열린 ' The Korea Country Award 2018' 시상식에서 배진수 신한은행 IPS본부장(오른쪽)과 분핑 푸(BoonPing Foo) 아시안뱅커 편집국장(왼쪽)이 기념촬영을 하고있다.

신한은행은 글로벌 금융전문 매체 아시안뱅커(The Asian Banker)가 주관하는 'The Korea Country Award 2018'에서 '대한민국 최우수 자산관리(WM) 은행'으로 선정됐다고 6일 밝혔다.

아시안뱅커는 아시아·태평양 지역 금융산업 관련 연구조사 및 정보제공을 목적으로 1996년 설립된 권위있는 금융전문지다. 매년 금융상품 및 서비스 분야에서 국가별 최우수 은행을 선정해 발표하고 있다.

신한은행은 WM사업 부문에서 사업전략, 시장점유율, 자산성장 등 여러 부문을 종합한 결과 가장 높은 점수를 얻어 4년 연속 '대한민국 최우수 WM'을 수상하게 됐다. 또 금년 신설된 '올해의 투자상품', '최우수 WM서비스 품질' 부문까지 수상했다.
특히 올해의 투자상품으로 선정된 신한BNPP의 커버드콜 펀드는 주식 등을 매수해 코스피지수와 유사한 수익을 추구하는 동시에 콜옵션을 매도해 안정적인 프리미엄을 확보하는 펀드로 변동성이 큰 시장환경에서 안정적인 수익을 얻을 수 있는 상품으로 인정받았다.

이와 함께 WM고객을 위한 커플매칭서비스, 인문학강좌 등 다양한 비금융서비스로 차별성을 인정받았다고 신한은행은 설명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국내 최초로 은행과 증권사의 협업을 기반으로 한 금융복합점포 모델(신한PWM)을 도입하며 대한민국 WM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신한은행은 PWM 모델을 개인 고객 뿐 아니라 법인 고객까지 확대 적용해 종합 자산관리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고객을 최고의 가치로 여기며 자산관리분야에 있어 끊임없는 혁신을 이어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김은지 한경닷컴 기자 eunin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