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크롱, 성명 통해 "내년 예산에 유류세 인상 제외 바라" 밝혀
노란조끼 시위대 "너무 늦었다"…정부, 시위대에 "진정" 촉구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5일(현지시간) 프랑스 전역에서 지난 3주간 이른바 '노란 조끼' 시위 사태를 촉발한 유류세 인상을 결국 거둬들였다.

AP통신과 영국 일간지 가디언 등에 따르면 프랑스 대통령실인 엘리제궁은 이날 밤 성명을 내고 마크롱 대통령과 에두아르 필리프 총리는 2019년 예산에서 탄소세(유류세) 인상을 제외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앞서 이날 필리프 총리는 의원들에게 "이제 2019년 예산에서 이 세금(유류세) 인상은 없어졌기 때문에 정부는 대화할 용의가 있다"라고 말했다.

엘리제궁의 한 관리도 "마크롱 대통령이 유류세 인상을 철회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프랑수아 드 뤼지 환경장관은 BFM TV를 통해 내년 1일로 예정됐던 유류세 인상은 전부 폐기됐다고 발표했다.

프랑스 정부는 전날 유류세 인상으로 촉발된 '노란 조끼' 시위가 전국적으로 확산하고 폭력 사태로 번지자 내년 1월로 예정됐던 유류세 인상을 6개월 유예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 같은 방침이 미흡하다는 비판을 받으면서 여론이 진정되기는커녕 농민단체, 화물트럭 노조 등이 가세하고 일부 단체는 반(反)정부 시위를 예고하는 등 상황이 더욱 확대될 조짐을 보이자 하루 만에 전격 철회를 발표했다.
유류세 철회 방침에 시위대는 '승리'를 자축했지만, 마크롱 대통령의 '항복'이 너무 늦었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이들 매체는 전했다.

이와 함께 보통 시민의 문제에서 동떨어져 있다는 비판을 받는 마크롱 대통령을 향한 커지는 분노를 가라앉히기에는 충분하지 않다고 보고 있다고 AP는보도했다.

이와 관련, 엘리제궁은 토요일인 오는 8일 파리를 비롯한 프랑스 곳곳에서 예고된 '노란 조끼' 시위에서 또 한 번 폭력 사태가 빚어질 수 있다고 우려하며 시위대에 진정할 것을 촉구했다.

지난달 17일 유류세 인상으로 촉발된 '노란 조끼' 시위는 이후 걷잡을 수 없이 격화하며 폭력 사태로 번지는 양상을 보였다.

지난 주말 파리에서는 샹젤리제 주변 상점이 약탈당하고 다수 차량이 불태워졌으며, 개선문은 낙서가 새겨지고 훼손되는 피해를 봤다.

이번 시위 과정에서 지금까지 모두 4명이 숨지고 수백명이 부상했다.

특히 '노란조끼' 시위는 유류세 인상 철회 요구에 그치지 않고 물가 상승을 비롯해 현 정부 정책에 대한 전반전인 불만 표출로 이어지면서 '마크롱 퇴진'을 요구하는 목소리까지로도 이어지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