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여옥 전 의원

전여옥 전 새누리당 의원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연내 답방 가능성에 대해 "지금 문재인 대통령의 머릿속에는 '내가 받은 북한 환대에 버금가는 김정은 환영' 밖에 없는 것 같다"고 말했다.

전 전 의원은 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어떻게 해서든지 '올해 안 답방'을 만들어 미끄러진 지지율과 돌아서는 민심을 부여잡고 싶은 모양"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김정은이 국회연설을 하면 민주당 의원들은 '북한식 박수'와 '환호'로 국회가 떠들썩하게 난리를 칠 것이다"라며 "생각만 해도 숨이 막힌다"고 덧붙였다.
이어 "정상적인 대통령 같으면 황당하고 끔찍한 백석역 사고 현장에 달려갔을 것이다"라면서 "문 대통령이 북한보다 민생고통부터 챙기길 바란다"고 적었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서울 답방 가능성에 대해 “연내 방문이 안 되도 실무적 협의 과정에 따라 연초에는 이뤄질 것”으로 전망했다.

홍 의원은 6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최고 지도자(문재인 대통령)가 말씀을 하실 때는 단순히 희망사항만 말씀하시진 않는다. 정보적 판단을 갖고 말씀을 하실 것으로 생각을 한다”면서 "김 위원장의 답방이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정착에 매우 긍정적인 메시지가 될 것이다라는 점은 분명하다"고 설명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