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신내 맥도날드 갑질 영상 /사진=유튜브 채널

울산 맥도날드 갑질 사건에 이어 또 손님이 점원 얼굴에 햄버거를 투척하는 일이 발생했다.

6일 유튜브를 비롯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서울 연신내의 한 맥도날드 매장에서 중년 남성이 점원과 말다툼을 하다 햄버거를 던진 영상이 목격담과 함께 게재됐다.

영상은 지난 11월 17일 밤의 상황을 담고 있다. 손님으로 보이는 두 남성과 한 명의 점원이 실랑이를 하고 있다.

점원은 카운터로 와서 컴플레인 하는 두 손님에게 "다른 분들도 뒤에 계신다"라고 말했다. 이에 한 남성은 "누구 때문에 기다렸는데"라고 따졌다.

점원은 "그러니까 왜 안가져 가셨냐. 전광판에 떴는데"라고 했고 남성은 "언제 불렀냐. 우리가 멍청해서 못 보고 못 가져갔냐"고 응수했다.

이에 점원이 "못 보신걸 어떻게 하냐"고 말하자 마자 따지던 남성 옆에 서 있던 일행이 손에 들고 있던 햄버거 포장 봉투를 '풀스윙'으로 점원을 향해 날렸다.

현장에 있던 목격자들은 웅성거렸고, 결국 한 청년이 두 남성을 말리기에 이르렀다. 공개된 영상에 따르면 결국 경찰까지 출동했다고 한다.

영상 속 대화가 모든 상황을 설명해 주지는 않지만 맥도날드에서 주문 후 전광판에 적힌 주문 번호를 확인하지 못한 손님이 이를 점원에게 따지면서 생긴 일이다.

한 목격자는 보배드림에 "우리한테 지금 쓰레기통에 버린 거 먹으라는 거냐"는 취지의 말로 시비를 건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게시물을 접한 네티즌들은 "아르바이트생은 초반에 계속 사과하다가 나중엔 따져 물은 거 같다", "50~60대로 보이는데 아들 또래의 점원에게 무슨 짓인가", "설령 실수를 한 거라고 해도 물건을 얼굴을 향해 집어던지는 것은 사람으로 할 짓이 아님", "분노조절장애 있는 것 같다", "공론화 되어 제대로 사과 받길 바란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달에도 울산 북구 맥도날드 드라이브스루 매장에서 외제승용차를 탄 채 자신이 주문한 음식을 받은 뒤 직원과 몇 마디 대화를 나누다가 갑자기 직원 얼굴을 향해 해당 음식이 든 봉투를 집어 던지고 그대로 가버려 논란이 된 바 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