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은 6일 합의한 내년도 예산안에 '광주형 일자리'로 알려진 사회통합형 일자리 관련 예산 220억여원을 반영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광주형 일자리 사업이 타결 문턱에서 노사 간 이견으로 무산될 위기에 처하자 '광주'라는 표현을 뺐다.

다른 지역에서 사회통합형 일자리 사업을 적용할 여지를 열어둔 것이다.

민주당 이원욱 제3정책조정위원장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광주형'이라고 명시하지 않고 공모형으로 전환할 수 있도록 명칭을 조정해 예산을 반영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앞서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당 회의에서 광주형 일자리 사업에 제동이 걸린 점을 거론, "정말 유감스럽다"며 "광주에 기대를 걸고 설득을 해보겠지만, 다른 대안을 분명하게 찾아 나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