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인공제회는 국민권익위원에서 주관하는 2018년도 공공기관 청렴도 측정에서 ‘최우수(1등급)기관’으로 선정됐다고 6일 밝혔다.

군인공제회는 10점 만점에 9.04점의 종합청렴도를 기록했다. 전체 평균인 8.12점을 크게 웃돈다. 공직유관단체 Ⅳ유형(45개 기관) 중 종합청렴도 1위다.
국민권익위원회의 공공기관 청렴도 평가는 전국 612개 공공기관 및 유관단체를 대상으로 한다. 민원인, 소속직원, 전문가를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와 부패사건 발생 현황을 종합해 등급을 매긴다. 군인공제회는 2015년부터 4년 연속 최우수 및 우수기관으로 선정됐다.

군인공제회는 청렴한 직장문화 조성을 위한 본회 및 산하 사업체 임직원 청렴 교육, 캠페인 등의 활동을 벌여왔다. 청렴시민감사관을 위촉해 외부전문가를 통한 감사기능을 확대했다. 김도호 군인공제회 이사장은 “4년 연속 ‘청렴공제회’로 평가받은 것은 전 임직원이 각자의 자리에서 청렴문화 정착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인 결과”라며 “앞으로도 신뢰받는 공제회가 되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대훈 기자 daep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