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경제정책에 연이어 '쓴소리'…일부선 사의 반려 가능성도 거론

문재인 정부의 경제정책인 'J노믹스' 설계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진 김광두 국민경제자문회의 부의장이 지난달 청와대에 사의를 밝힌 것으로 뒤늦게 알려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6일 기자들에게 김 부의장이 청와대에 사의를 표명했다는 소식을 전달했다.

김 위원장이 그동안 대통령 경제자문기구를 이끌면서도 소득주도성장 정책 집행 방식 등에 대해 비판적 시각을 보여왔다는 점에서, 정책적인 견해 차이가 결국 사의 표명으로 이어진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김 부의장은 2007년 한나라당 당내 경선 시절부터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경제정책을 도우며, 일부에서 박 전 대통령의 '경제 가정교사'라는 평가를 받았다.

당시 박 전 대통령이 내놓은 '줄·푸·세(세금 줄이고, 규제 풀고, 법질서 세우기)' 공약을 만든 것으로 알려지기도 했다.

지난해 대선에는 문재인 대통령의 경선 캠프에 합류했고, '새로운 대한민국 위원장'을 맡으며 경제정책 구상에 관여했다.
문 대통령이 당선된 직후에는 초대 국민경제자문회의 부의장에 임명됐다.

그러나 최근에는 정부의 경제정책에 잇따라 쓴소리를 냈다.

지난 8월 12일에는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국정 이슈에서 효율성에 관한 인식이 거의 안 보인다.

잘못 기획된 정책의 잘못된 결과를 모두 세금으로 메꾸려 한다"고 정부를 비판했다.

지난달 2일에는 안민정책포럼 개최 세미나에서 "일자리를 파괴하면 정의로운 정책이 아니다"면서 "아무리 좋은 의도라도 정책을 수용하는 대상이 수용할 수 없는 상황이면 독이 된다"고 말했다.

다만 일부에서는 문 대통령이 김 부의장의 사의를 반려할 수 있다는 관측도 제기되고 있다.

문 대통령이 지난 대선 당시 '보수 경제학자'로 분류되던 김 부의장을 영입할 때와 마찬가지로, 이번에도 김 부의장을 설득해 경제정책의 균형감을 갖추려 할 수 있다는 것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