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무작업에 시간 필요…차질없도록 하겠다"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6일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내년도 예산안 처리에 합의한 것과 관련, "내일(7일) 밤늦게, 또는 차수변경을 해서라도 (모레 새벽) 통과시키는 것으로 추진할 계획이 있다"고 말했다.

김 부총리는 이날 국회에서 민주당 홍영표·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와 예산안 처리 합의문 공동 발표 직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히고 "준비할 시간이 필요하기 때문에 지금으로 봐선 차수변경 가능성도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한 "기재부는 예산 합의 내용의 취지에 맞도록 실무작업을 해 예산안 통과에 차질이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감액 규모와 관련해선 "합의된 정도 외에는 구체적 내용을 말씀드리기 곤란하다"며 "어쨌든 원만하게 합의가 됐다"고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