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간 모든 관세 없애는 것이 궁극적 목표"

중국 정부가 농산물, 에너지, 자동차 등 분야와 관련한 미국과의 합의사항을 즉각 이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6일 AFP통신 등에 따르면 가오펑(高峰) 중국 상무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중국은 양측이 농산물, 에너지, 자동차, 다른 상품들과 관련해 합의한 사항을 즉각 이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지난 1일 아르헨티나에서 만나 90일간 경쟁적인 추가 관세 부과를 중단하는 '시한부 휴전'에 합의했다.
백악관은 미중 정상회담 직후 중국이 상당한 양의 농산물, 에너지, 공산품을 미국으로부터 사들여 양국의 무역 불균형을 줄이기로 했다고 밝혔지만 그간 중국은 이와 관련한 구체적인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일(현지시간) 트위터에 "중국이 미국에서 중국에 들어가는 자동차에 대한 현 40%의 관세를 줄이고 없애는(reduce and remove) 데 동의했다"고 언급한 바 있다.

가오 대변인은 이어 "양국은 또한 지식재산권, 기술 협력, 시장 접근, '공정 무역' 문제를 논의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미중 정상은 지난 1일 회동에서 ▲ 중국 시장에 진입하는 기업에 대한 기술 이전 강요 ▲ 지식재산권 보호 ▲ 사이버 침투와 절도 등을 개선할 구조적 변화에 대한 협상을 개시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아울러 가오 대변인은 지난 1일 미중 정상회담이 성공적이었다고 평가하면서 향후 미국과 중국이 '모든 관세'를 없애는 것이 협상의 궁극적인 목표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