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팀] 걸스데이 유라가 이휘재에게 ‘사이다 발언’으로 일침을 날린다.

12월7일 방송되는 MBN ‘기부 앤 테이크, 사세요’에서 유라는 “기부금 모금을 쉽게 생각했는데, 막상 해보니 너무 힘들어서 깜짝 놀랐다”라고 지난 기부 도전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밝혔다.

이에 지난 주 유라와의 기부 대결에서 승리한 이휘재는 “방송이 끝나고 유라에게 미안했다. 내가 너무 욕심을 내고, 잘 하는 바람에”라고 말하며 승자의 여유를 보였다.
이를 듣던 유라는 “왜 자랑하세요! 저도 보탬이 됐잖아요”라고 애교 가득한 투정을 부렸고, 이휘재는 “맞다. 내가 적당히 이겼어야 하는데 마음이 아프더라”라고 전했다.

이에 발끈한 유라는 “너무 많이 거저(?) 드셔서. 오빠 고구마 캐는 일 말고는 일도 안 하시던데요?”라고 사이다 발언을 해 이휘재를 당황케 했다.

한편, MC 이휘재와 유라의 기부 도전 ‘비하인드 스토리’는 12월7일 오후 11시에 방송되는 MBN ‘기부 앤 테이크, 사세요’를 통해서 확인이 가능하다.(사진제공: MBN)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