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서초구 잠원동 ‘신반포4차’ 아파트가 재건축 추진위원회 구성에 성공했다. 이 단지는 작년 12월 기존 추진위 임기가 만료된 이래 공석이었던 집행부를 약 1년 만에 재구성했다.

6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신반포4차는 지난 1일 서초구 잠원동 반원초등학교에서 개최한 주민 총회에서 추진위원장을 선출했다.

신반포4차는 1979년 입주해 올해 입주 40년차를 맞았다. 기존 1212가구를 1750가구로 재건축할 계획이다. 10여 년 전부터 재건축 추진위를 설립해 정비사업을 진행해 왔다. 2016년 주민 93%의 동의를 얻어 조합설립 창립총회를 열었으나 조합 설립 인가는 신청하지 못했다. 뉴코아아울렛과의 부지 분할 소송, 예비 조합장 유고 등으로 사업에 제동이 걸려서다. 지난해엔 신탁방식 재건축을 검토했으나 주민 간 의견이 갈렸다. 작년 10월엔 한국자산신탁을 시행자로 예비선정하기 위해 열 예정이었던 주민총회가 일부 주민의 반대로 무산됐다.
신반포4차는 지하철 3·7·9호선 고속버스터미널역과 접하고 있는 ‘트리플역세권’ 단지다. 인근에 생활인프라가 풍부해 입지여건이 뛰어나다는 평가다. 뉴코아아울렛,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파미에스테이션, 고속터미널역 지하상가 등 각종 상업시설이 가깝다. 반포한강공원, 잠원스포츠파크,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등이 인근에 있고 반원초가 가깝다. 이 단지는 조합 설립 이전 단계에 있어 거래할 수 있다. 전용 106㎡는 지난 8월 중순 21억원에 거래됐고 10월 초 23억에 손바뀜됐다. 전용 96㎡는 지난 9월 중순 17억1000만원에 거래됐다.

주민들은 일단 사업 초기 단계를 밟고 이후 재건축초과이익환수제 대응 등을 고민하면 된다는 입장이다. 신반포4차 주민 박모씨는 “지금 추진위를 재구성해도 어차피 관리처분계획을 받기까지는 몇 년이 더 걸릴 것”이라며 “현재 적용 중인 각종 부동산 규제도 시황 등에 따라 달라질 가능성이 큰 만큼 장기적인 관점에서 사업을 추진하자는 의견이 많다”고 말했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